Home | Vacation | Funeral Service1,  2 | Kyung Ju | Mother-in-law's birthday | Ancestral Burial Place | Madam Oh's Expedition 정애원   
 

Year of 2008

 

  One evening on Oct .

  Photo
   
  Special Edition 
  '94 & before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 after
 
  Story
 
  사는 이야기
  Contact_us
   
   
 
 
 

 

 

 

 

 

 

 

 

 

 

 

 

 

 

 

 

 

 

 

 

 

 

 

 

 

 

 

 

 

 

 

 

 

 

 

 

 

 

 

 

 

 

 

 
      어느 날 한국을 떠나오고 13년.
    한글도 못깨치고
    유치원을 다니다 온 석재는
    대학교 2학년의 청년이 되었고,
    문득 나이 오십의 중년이 되어
    뒤를 돌아본다.

    늘 한 곳을 보고 달려왔다고 알았건만
    문득 돌아보면 나는 늘 다른 곳에 있다.
    지금 여기있는 내가 나인가,
    아니면 과거 어딘가에서 있었던 그 내가 나였던가?
    어떤 때는 이도
저도 아닌 듯 싶다가
    결국은 그 모두가 나였고
,
    아직도 또 다른 내가 남아있는지는 자신을 못한다.

    나이 오십 지천명에
    그저 먼 이국에서 술담아 벗을 기다리니
    고향에서 매화꽃 활짝 피었단 소식이 들려온다.

(Feb, 2009,   장인회 집 마당에 매화가 피었단 소식을 들고)  

 

 
 
2008 :
Aug, 2008 오경석의 대학동기들이 Seattle에서 모이다.
Nov, 2008 큰 형님 돌아가시다 (11월 19일 오후 1시, 양력 / 10월 22일 , 음력)
한국체류 (유병진 : 11월 14일 - 12월 1일 / 오경석 : 11월 14일 - 12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