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ar of 2009
                                                                                         스승의 부음을 전해듣고 슬퍼하다 (July 5, 2009)

  Photo
   
  Special Edition
  '94 & before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 after
 
  Story
   
  사는 이야기
  Contact_us
   
   
 
 
 
 

 

 

 

 

 

 

 

 

 

 

 

 

 

 

 

 

 

 

 

 

 

 

 

 

 

 

 

 

 

 

 

 

 

 

 

 

 

 

 

 

 

 

 

 

 

 

 

 

 

 

 

 

 

 

 

1987년 유병진과 오경석의 결혼식 주례를 서주신 은사 장을병교수님
 


오늘 인터넷에서 스승의 부음을 전해들었습니다.

그 분과의 인연은 그리 긴 것은 아니었습니다.

내가 대학에 입학한 것이 1979년이었고,

군사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전두환에 의해 그 분이 학교에서 쫒겨난 것이 1980년이었으니

그저 한 해 반 정도였나 봅니다.

하지만 쟁쟁한 목소리로 강의를 하시던 모습은

내 귓가에 여전히 생생히 남아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그 분은 성적을 그 자리에서 바로 매기기도 하셨습니다.

시험답안지를 제출하면 그 자리에서 성적이 매겨졌습니다.

다음 학생이 답안지를 제출하기 전에 이미 제출한 글을 다 읽으시고

바로 성적을 주셨습니다.

잘했다고 그 분께 자주 칭찬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기뻐했습니다.

 

그 분이 다시 학교로 돌아오셨을 때는

저는 학교에 있지 않았습니다.

저도 1982년에 학교를 쫒겨나 있었기 때문입니다.

 

1987년 저의 결혼식 주례를 서주시면서도

제자가 무엇하고 있는지 아무 것도 묻지 않으셨고

그저 제자의 결혼을 축하해주셨습니다.

 

그 분이 1990년대 초 다시 학교의 총장으로 돌아오셨을 때

저희를 불러 마치지 못한 공부를 마치게 해주셨습니다.

그 비싼 등록금을 한푼도 내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고생한 놈들'이라 하셨습니다.

 

그 후로는 다시 찾아뵙지 못했습니다.

정치를 하신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도

정치란 늘 최선이 아니라 차선의 선택이라고 하셨던 말씀을 기억했기에

잘 하실 거라고 믿었지만

저 정치판에서 몸을 더립히지는 않을까 그저 작은 염려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국땅에서

스승의 부음을 듣고 슬픔을 감추지 못합니다.

 

제자의 도리란게 뭐 별게 있겠습니까만은

한번도 찾아뵙지 못한 것은 인간의 도리를 못한 것만 같아

더욱 슬픔을 참기 어렵습니다.

 

늦게나마 스승의 영전에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2009년 7월 5일

미국땅에서 스승의 부음을 접한 제자 유병진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