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는 이야기 [List]
Jan 12,  2014 | 장인어른이 꿈에 막내사위를 찾아오시다
   


국립서울현충원 충혼당에 안치된 장인어른의 영현

   육군중령  오 세 호  
    1929.09.29     황해 벽성 출생  
    2013.12.27     서울 사망  
            1950년  6.25전쟁 참전  
            1967년  충무무공훈장 수훈  
            1946년  평양사범학교 졸업  
                자 태석 화석 경석 자부 이종선 사위 유완규  
                사위 유병진승택 유정호 유석재  


(꿈에서 장인어른을 뵌 날 새벽 KakaoTalk으로 집사람과 나눈 대화이다)

(Jan 12, 2014. 4:11 AM)
꿈에
장인어른이 오셨어….

- 뭐라셔?

저녁에 장인어른을 모시고 어딜 가는데

장인어른은 뒤에 타시고 내가 운전을 했는데

아마 자주 가던 어디를 가던 중이었던 같애.

해는 완전히 떨어진 저녁이었는데

그리 멀지도 않은 가까운 곳인데

로칼로 가도 금방 가는데

웬일인지 내가 프리웨이로 갔어.

그러면 조금 빨리 같아서

거기도 잘아는 길이라.

근데 길이 이상했어

달려 가는데 길이 아주 낯설고 어딘지 모르겠는거야

나가는 곳을 지나친 같아서 서둘러 나갔어

- 계속하세요

장인어른은 뒤에 앉아 계시는데 아무 말씀도 안하셔.

환한 불이 켜진 exit 빙빙 돌아 나갔는데 어딘지 전혀 모르는 낯선 곳이야

너무 이상했어.

어떻게 뻔히 아는 동네서 길을 잃을 있는지 당황스럽고

전혀 모르는 동네야.

당황해서 차를 몰고 가는데

차가 산으로 올라갔어

산이라기 보다는 아주 거친, 온통 돌산인 곳인데 사이로

낡은 집들이 있고

구멍가게 같은 곳도 있더라고.

거긴 환한 대낮이었어

길도 없는 돌산과 집들이 어울어진 곳으로 차가 올라가는 거야.

놀라서 내렸고

여기가 어딘지 물어보려고 차에서 내려 두리번거리는데

뒤에 앉아 계시던 장인어른이 목이 마려우시다고

차에서 내려오시더니

돌들, 바위사이로 나있는 어떤 가게로 가셔서는

물을 벌컥벌컥 드시더라고.

그리고 잠이 깼어

그제 꿈이었어.

장인어른이 사위한테 작별인사하러 오신 걸까

- 아버지 표정은 편안하셨나?

아버지 모습은 예전에 여기 오셨을 때의 바로 모습이셨고

표정이 없으셨어

- 느낌에 편안하셨는가요

시원하게 물드시는 모습 빼고는 아무 표정없이 그냥 뒷좌석에 앉아만 계셨어

내가 길을 잃어서 어쩔 줄을 모르고 있는데

 - 당신에게 작별인사하셨네

장인어른이 이렇게 말하는 같았어

'자네 걱정말게, 찾아갈 있을테니 아무 걱정말게'

입을 열어 말씀한 아니고

그렇게 속으로 들렸어

- 당신을 격려하고 위로해 주셨구나

차로 출발할 때는 분명히 여기였어. Rowland Hts. 동네

차가 곳은 한국동네였고

여기까지 오신 거겠지?

- 아버지가 당신 보고싶어 찾아가셨네

그리고 시원하게 마시고 가셨어

-, 아버지가 편히 당신과 작별인사 하셨구먼

꿈이 생생했어

- 그러게

- 나한테도 오시지

보통 꿈은 내용이 헷갈리고

깨고나면 기억이 불분명한데

너무 생생히 기억이

꿈에서 보았던 주변 모습들도 하나같이 생생히 기억이

- 좋았겠네. 나도 꿈에 아버지 만나고파라

당신은 떠나실 봤으니 급하지 않잖아

멀리 있어 막내딸 사위라 보고 가실려고 그러신 게지

- 그래도 암튼 아버지 너무 그리워

꿈꾸고 나서 장인어른이 보러 오신거 같아 눈물을 흘렸어

- 나도 당신글 보며 우는

- 당신이랑 같이 아버지 만났으면 좋았을 텐데. 그래도 아버지랑 인사했으니 감사

하늘에서 돌보아 주겠다고 하신 것만 같아

- 시도 때도 없이 눈물나지만 편안히 가셔서 감사해

응.

 

아그들 저녁 만들다 팔뚝을 디었어

- 아직은 그립고 안타까움이 큰데 감사하고 있어
(5:00 AM)


next  |  p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