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는 이야기  [List] 
Nov 26,  2011 | 내가 사랑을 했을까?
   

햇살이 눈부시다고
눈물 흘리지 말아요
먼 하늘에 총총 별이 떠있을 때
부드러운 포옹으로
우리가 만났잖아요
남쪽에서 고요한 바람 불어오면
닫힌 가슴 열고
잔잔한 물결소리에
귀기울이면 되잖아요  
           (김영란의 얼음)
 

칠포 바닷가의 아침 해돚이

차가 떠난 자리를  자꾸만 바라보았다.
허전했다

아까
떠나지 않고
차도 자리에 그냥 있고
사람도
  저기에 그냥 있었으면 싶었다.

스물 세살 ,
대학을 뛰쳐나와 감옥길을 자청했던 봄까지,
아름답게 꾸려왔던 사랑하던 사람에게
눈물을 흘리게 하고,
이제 머리희끗해져  만났다.

다시 만나서 반갑다고,
30
년만에 만났는데
이제
언제 다시 만날지 모르는데
조금 있다 가겠노라 머물어
내 마음 기쁘고,
내 마음 안타까웠다.

포항에 놓고온 가방을 찾으러  
칠포바닷가를 나와
포항을
갔다 함께 돌아가던 길이 고마웠다.
별로
아는 이도 없는 낮선 자리에 오래 앉아있다 
깊은 되어 이제 돌아가겠노라고 하여
그저 한병 챙겨주었다.

잘가라 인사하고   
떠난 자리를  바라보았다.
담배피러 나와
깊은
바닷바람 매섭게 부는 자리에
차가 있는 ,
그가 있는 하였다.


 

next  |  p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