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는 이야기 [2018] [List] 
Apr 14 - 16, 2018 |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
   

 

                                                                                                      
(at Harrah's Resort Southern California)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 다시 집을 나섰다.
Rodney Chai 님에게
맛있는 점심먹고 꽃구경하며 바람쇠러 가자하니
하루 자고 오면 어떠냐고 하신다.
봄바람은 모두에게 부는구나
안될 일이 뭐가 있겠습니까
 

Idyllwild로 가서 봄꽃보며 걷다 그곳 작은 마을에서 점심을 먹고
San Diego 못미쳐 있는 Harrah's Resort로 가자고 길을 나섰다.    

 


                                              (at Harrah's Resort Southern California)

따스한 봄날에는 여기저기 행사도 많은 듯 가는 길이 분주합니다
그래서 막히는 길을 피해가려다 그만 Idyllwild 로 가는 길을 지나쳐 버렸군요.

그러면 어떤가요
그냥 Pechanga Resort로 내려가세요
걷기는 또 다음에 하면 되죠,
두 분 마님의 명을 받잡고
Pechanga Resort에서 맛있는 점심을 하고
Harrah's Resort로 갑니다.

 


                                                                              (at Harrah's Resort Southern California)

방에 짐을 풀고
마나님은 복장을 갖춰입고 Casino로 씩씩하게 진군합니다.
좋아하는 일을 오래동안 못한 터라
진군하는 걸음걸음도 사뿐사뿐합니다.

이틀 밤을 이곳에서 머물렀습니다.
오경석의 57세 생일이기도 해서
편히 쉬고 맛있는 것 많이 먹고 그랬습니다.   


                                                                                                         (at Harrah's Resort Southern California)
                                            

우리 둘, 그리고 Rodney Chai님 부부
이렇게 넷이서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두 남자는 Casino에 거의 관심이 없는 터라
창 밖으로 보이는 Funner Valley의 풍경을 감상하며 와인을 먹으며 수다를 떨거나

(Rodney Chai 님은 와인 한 잔으로 몇 시간을 즐길 수 있는 분이라, 술은 저 혼자서 먹지요)
밖에 나가서 걷거나
(사진의 왼쪽에 보면 산책로가 잘 만들어져 있으니)
그랬습니다.
그러다 식사 때가 되거나
두 분 마님의 휴식이 필요하면 모여서 맥주도 마시고 와인도 마시고 떠들고 놀고 그랬습니다.

잘 쉬었다 왔습니다.

Membership Benefit 으로 삼일간의 모든 비용을 처리해 주신 Rodney 님 부부에게 감사드립니다.   

 


                                                                                   (at Harrah's Resort Southern California)
 
그렇게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었더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