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는 이야기 [List] 
Dec 17 12, 2012 | 내가 이렇게 생겼구나!
 

내가 이렇게 생겼구나, 참 낯설다.
 

  나이들어 얼굴은 자글자글 주름이 잡히고 눈밑은 검다.
 

  흰머리 염색은 색이 바래 희끄무레하다.  나이 오십 초에 중늙은이가 되었구나.
 
사랑하는 아들아, 내가 언제 이리 볼폼없는 중늙은이가 되었더냐?
 

성재, 성재 Wife, 딸 지니
(2011년 12월 17일, 성재네하고 한국음식점 '마당'에서)
 


 

next  |  pre